네, rEFIt 개발이 중단되고 rEFInd를 사용해야 하는 상황이죠.

맥에 설치, 혹은 제거하는 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너무 쉬워서 굳이 글을 쓸까 싶기도 한데...

rEFInd는 맥 전용이 아니기 때문에 맥을 위한 매뉴얼만 깔끔하게 있으면 좋긴 하겠죠!




1. 다운로드

다음 주소로 들어갑니다: http://www.rodsbooks.com/refind/getting.html

맨 위의 A binary zip file을 다운로드 받으시면 되겠습니다.

받으시면 압축을 풀어주세요.




2. 설치

터미널을 열고 해당 폴더의 경로로 들어갑니다.

> cd /Users/계정이름/Downloads/refind*

제 경우에는 다운로드 폴더 안에 있기 때문에 그리로 찾아 들어갔죠.

그리고는 install.sh를 실행하고, 계정 비밀번호를 입력합니다.

./install.sh 

설치 끗!




3. 삭제

네... 터미널에서 아래 명령어를 입력하시면 됩니다.

sudo rm -r /EFI/refind







끝입니다. 헤헤

  1. joo 2015.02.12 16:44 신고

    rEFLnd와 rEFLt 와 같은건가요?

    • Acu 2015.02.21 04:27 신고

      다릅니다. rEFIt는 맥 전용이고 rEFInd는 윈도우, 리눅스도 포함합니다.
      rEFIt를 개발하던 사람이 rEFInd를 새로 개발하면서 기존 t 버전을 중단시켰습니다.

  2. joo 2015.02.13 14:34 신고

    왜저는 삭제가안될까요
    부팅할때마다 계속뜹니다;

    • 2015.03.02 15:30 신고

      Finder장비에 들어가셔서 님의맥에 들어가시면 EFI라는 드라이브(파티션)이 있을검니다..그안에 있는 EFI폴더를 삭제 하고..나와서 EFI드라이브(파티션)을 추출하세요. 그럼 완벽히 삭제 됩니다

  3. 우야우ㅑㅇ 2015.02.24 00:39 신고

    ./install.sh 가 안돼요;

  4. 호호 2015.02.28 20:53 신고

    저도 제거 했는데 파티션만 사라지고 재부팅하면 계속 뜨네요 해결방법없어서 이전 타임머신 백업에서 불러오기 했습니다

    • 2015.03.02 15:34 신고

      Finder장비에 들어가셔서 님의맥에 들어가시면 EFI라는 드라이브(파티션)이 있을검니다..그안에 있는 EFI폴더를 삭제 하고..나와서 EFI드라이브(파티션)을 추출하세요. 그럼 완벽히 삭제 됩니다

  5. dindin 2015.03.17 22:55 신고

    계정 비밀번호는 뭘 얘기하는거죠??

  6. 맥등이 2015.05.08 22:51 신고

    맥북 프로에 centos5.5 설치해서 rEFind 설치했는데 부팅시 요세미티 항목만 나오고 centos는 안나오네요 ㅜ.ㅜ 뭐가 문제일까요? ㅜㅜ

  7. 골치 2015.08.31 01:23 신고

    0.9.0 설치했는데

    삭제가안되네요 난감..

    어떻게 삭제해야되나요

  8. TakeTheAir 2016.03.11 16:27 신고

    삭제하다 안되서 diskutil로 EFI 마운트해서 직접 삭제했네요...
    터미널에서 diskutil list로 EFI 드라이브 확인하셔서 마운트하고 refind 폴더 찾아서 삭제하세요

  9. 눈보라호야 2017.09.01 14:14 신고

    rm: /EFI/refind: No such file or directory

    리파인드 삭제를 알려주신데로 진행하는데 위와 같이 나오는데요
    이런경우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포고플러그의 벽돌에는 많은 이유가 있습니다.

이 글의 내용이 전부를 커버해 주지는 않는 점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제 경우에는 optware를 설치한 후, 다시 돌려놓기 위해

/etc/init.d/211.sh와 /etc/init.d/rcS.sh를 삭제하는 바람에 벽돌이 되었습니다...


알고보니 rcS.sh는 optware 설치 이전에도 이미 존재하는 파일이었고

optware를 설치하면서 별다른 말도 없이 덮어씌우기 한 것이었죠 -_-;;

포고플러그 기본 시스템을 부팅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파일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증상은 전원 공급 후 초록 램프의 무한 깜빡임.






인터넷을 뒤져보니 Pogoplug의 부팅 순서는 SATA > 내부 메모리 > USB 라고 합니다.

Series 4의 경우 SATA 포트 대신에 상단에 2.5인치 하드를 장착할 수 있게 되어 있고

이게 내부 메모리보다 높은 우선순위로 부팅 순서가 잡혀있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준비물은 내용을 전부 삭제해도 되는 2.5인치 하드 디스크와 리눅스입니다.

이 하드 디스크에 archlinux 이미지를 씌운 후, 강제로 부팅시키는 방법을 사용할 것입니다.


이미지 다운로드 (약 300MB)


이미지를 다운받고 zip 압축을 풀면 1.5GB의 고정된 이미지가 나옵니다.






2.5인치 하드를 리눅스에 연결합니다. 리눅스가 없다면 가상머신을 이용하시는게 좋겠죠.

저는 CentOS 6.4 32bit LiveCD 버전을 이용했습니다.


fdisk -l 로 하드의 위치를 파악합니다. 제 경우 /dev/sdb 입니다.

fdisk /dev/sdb 실행하고 o 입력 후 p 를 입력해 모든 파티션이 제거됨을 확인합니다.

q로 fdisk를 빠져나옵니다.


아까 받은 이미지를 하드에 복구합니다. 이미지 경로는 알아서 찾아가시기 바랍니다.

# dd if=pogo_recovery_1_5G.img of=/dev/sdb

입력하면 잠시 리눅스가 멈춘 것처럼 보이게 됩니다. 기다리시면 됩니다.


이제 모든 준비가 끝났습니다. 포고플러그 시리즈 4에 장착 후 부팅하시기 바랍니다.

복구는 인터넷에서 rcS를 받아 복붙해 주시면 되겠습니다.






자료 출처: http://oroispot.blogspot.kr/2013/06/pogoplug-sata.html

네, 기존에 쓰던 삼성 SHS-100V의 패드가 다 벗겨져서 새로운 헤드셋을 구입했습니다.

이름하여 SADES SA-713. 가격은 11,000원.


가성비가 좋다는 소문을 인터넷에서 줏어듣고 구입했습니다.

간단한 리뷰 들어갑니다.




상자 위에 보면 DEEP BASS 라고 자랑스럽게 써 놨네요.

이게 함정입니다... 아래에서 설명드리죠.




벗겨놓고 보니 정수리 패드도 있고, 귀 패드도 두꺼워 보이는게 괜찮죠?




마이크는 구즈넥이라서 원하는 위치로 움직일 수 있습니다...만




네 여기서 문제점이 발생합니다.

손가락 두 마디 정도로 입에서부터 거리차이가 발생합니다.


어떻게든 구부려서 살에 닿을 정도로 꺾어봤더니

한 마디 조금 넘게 거리가 생기네요. 말을 해도 제대로 안들립니다 이거...




디자인

네 좋네요 좋아 좋습니다


착용감

안좋습니다. 귀 패드가 딱딱합니다. 금방 귀가 눌려서 아파집니다.

다만 무게는 제법 가벼운 편입니다. 정수리에 가해지는 힘은 약합니다.


음질

DEEP BASS를 강조하는 만큼 정말 저음이 과하게 둥둥대는 느낌입니다.

이로 인해 상대적으로 고음이 잘 안들립니다. 해상력은 일반적인 수준입니다.


마이크

일단 입과의 거리가 너무 멀어서 수음이 잘 안됩니다. 저 멀리서 말하는 것 같이 들립니다.

그리고 이건 뽑기를 잘못한 것 같은데, 전기 노이즈가 들어옵니다. 접지된 데스크탑에서도 테스트 했고

배터리 상태의 맥북에서도 테스트 하였는데 노이지는 계속 들어옵니다.


결론

네... 제가 받은 물건은 단자 접촉 불량까지 겹쳐있었으므로

환불 절차 들어갔습니다. 추천드리지는 않습니다.




같은 돈으로 삼성 SHS-100V 구입하시는 게 더 나은 것 같습니다.

내구성도 좋고, 마이크도 입까지 내려오기에 충분히 길이가 됩니다.

음질도 적당히 분배된 좋은 소리인데, 요즘 신형은 구형에 비해 소리가 바뀐 것 같습니다.

고음역대가 좀 물러서고 중역대가 강조된 소리를 들려줍니다. 하지만 여전히 듣기에는 좋은 소리입니다.

'기록물 > 사용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TS140 전원 버튼 고장 시  (12) 2017.01.13
SADES SA-713 구입 및 사용기  (0) 2014.02.19
맥북 하판 케이스 교체 후기  (15) 2013.10.14
시대를 거스르는 AquaPlayer  (23) 2011.05.2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