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들어 NearFA 기술이 달린 스피커가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근데 인터넷을 뒤져봐도 관련된 정보가 자세히 안나오고 동작 원리도 모르겠고...

이 놈은 심지어 아이폰도 지원한다고 하죠? 대체 무슨 기술인지 알아보도록 합시다.





이름은 NFC를 따라했습니다.


NFC = Near Field Communication

NFA = Near Field Audio


비록 비슷한 이름이지만 NFA는 공식으로 표준화 된 기술은 아니고, 그냥 한 기업이 갖다붙인 것 같습니다.




기계적인 동작 원리를 알아보죠.

저 스피커를 뜯어보면 아래와 같은 부품이 나옵니다. (출처)




휴대폰의 자기장을 마그넷으로 낚아채서 소리를 증폭하는 원리입니다.

구조적인 한계로 인해 음질에 관해서는 손실이 많을 것 같은 기술입니다.




실제로 음질은 어떨까요?



위 그림은 현재 판매중인 어느 NearFA 스피커 홍보글에서 발췌한 이미지입니다.

보시면 원본 음색에서 저음과 고음이 빠진, 일명 깡통 소리를 들려주는 것을 알 수 있죠.


왜 중음만 이렇게 강조되고 저음/고음이 빠지게 된 것인지는 아래에서 설명드릴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휴대폰은 대체 왜 자기장을 방출하고 있을까요?

짚고 넘어가자면 휴대폰은 스피커가 아니라,별도의 부품으로 자기장을 방출하고 있습니다.


미국에는 Hearing aid compatibility Act(보청기 호환법)이라는 법률이 존재하는데

청각 장애인이 전자 기기를 무리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법률입니다.


보청기는 2가지 방식으로 동작하는데, 마이크를 통해 듣는 것과 자기장을 통해 듣는 것입니다.

마이크 방식은 주변 소리를 모두 들을 수 있는 대신에 잡음도 증폭되므로 귀가 피로하고 큰 소리에 취약합니다.

자기장 방식은 자기장을 방출하는 기기, 즉 보청기 호환성을 가진 기계의 소리만을 깔끔하게 들을 수 있습니다.


자기장 방식은 보청기 내부의 텔레코일을 이용해 자기장을 감지합니다.

휴대 기기에서도 소리를 담은 자기장을 계속 내보내 주어야 하죠... 보청기를 위해서요.


미국 내 휴대폰의 대부분은 보청기 호환성(HAC, Hearing Aid Compatible)을 만족하기 때문에

휴대폰이 자기장을 방출하고 있는 것입니다. (호환 목록: 애플 아이폰, AT&T)

아이폰 전 모델과 갤럭시 S시리즈, 갤럭시 노트 시리즈는 전부 HAC를 만족하는 것으로 확인됩니다.


NearFA 스피커들은 보청기를 위한 이 장치를 이용해서 스피커로 소리를 증폭하고 있는 것이죠.

그리고 사람의 목소리가 잘 들리도록 중음이 강조되어 방출되고 있습니다.




아이디어는 신선하지만 소리가 좋지 않기 때문에 별로 사고싶지는 않은 스피커입니다.

하지만 원래 저가 스피커들도 중음만을 강조하고 있기 때문에 그 가격대에서는 소리에 큰 차이가 없을 수 있습니다.

더불어 NearFA가 그리 대단한 기술도 아니기 때문에 비싼 가격일 필요가 없다고 생각됩니다.

그래도 편의성만큼은 인정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잘 고려하셔서 구입하시면 되겠습니다.

'기록물 > 잡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NearFA 기술이란?  (2) 2013.09.06
조교수 VS 학생  (1) 2013.04.29
기타(Guitar) 코드악보 사이트들  (0) 2011.01.12
마틴 기타줄의 종류와 시리즈 설명  (0) 2010.08.16
  1. 좋은정보 2015.09.01 18:12 신고

    아.. 제가 이것에 관해서 글을 찾는 중이었는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2. 김진호 2016.01.27 18:16 신고

    오~ 잘 봤습니다.

조교수 VS 학생 


동북대 아사카와 조교수의 이야기 


—————————————————————————————— 

공지 5/15 


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 


「과학철학 제2」의 레포트는 5/31까지 1호관 1층의 '아사카와' 메일함에 제출할 것. 

이 레포트를 제출하지 않은 학생에겐 학점을 줄 수 없습니다. 


—————————————————————————————— 

공지 6/3 


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 


기한을 넘기고 제출한 레포트는 어떠한 이유가 있어도 받지 않습니다. 

제출일이 지났는데도 아직도 메일함에 「과학철학 제2」의 레포트를 넣는 사람이 있는데, 5/31 오후 5:00 이후에 제출된 레포트는 전부 파기하였습니다.


—————————————————————————————— 

공지 6/4 


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 


「5/31 까지」라고 적으면 「5/31 오후 5시 까지」라는 의미입니다. 

이런 건 사회상식입니다. 


—————————————————————————————— 

공지 6/5 


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 


다른 교수가 자정까지 받아주고 있는 것과는 관계없습니다. 

반례를 아무리 든다 한들, 정량적으로 논하지 않으면 의미없습니다. 


—————————————————————————————— 

공지 6/8 


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 


어째서 그런 열의를 가지고 좀 더 빨리 레포트를 작성하지 않는 건지 이해가 되지 않지만, 어쨌든 자정까지 받아주는 교수들이 과반수라는 것은 이해했습니다.

따라서, 6/15 오후 12:00 까지「과학철학 제2」의 레포트 제출기한을 연장하겠습니다. 


—————————————————————————————— 

공지 6/10 


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 


「6/15 오후 12:00 까지」가 아닌「6/16 에 내가 메일함을 열어볼 때까지」가 아닌가, 하는 의견이 있었는데, 이 두가지는 전혀 다릅니다. 반드시 15일 중에 제출하도록.


—————————————————————————————— 

공지 6/12 


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 


내 메일함에 고양이 시체를 넣은 건 누굽니까. 


—————————————————————————————— 

공지 6/13 


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 


「내가 메일함을 연 순간에 파동함수가 수렴하여 내부상태가 정해지므로, 메일함을 열 때 까지는 레포트가 제출되었는지 어떤지 알 수 없다」고 주장하고 싶은 건 알겠습니다.


이번엔, 제출 장소를 1호관 302호의 아사카와 연구실 앞의 레포트 제출용 박스로 하겠습니다. 

이 상자는 6/15 오후 12:00 가 되면 자동적으로 문서 파쇄기로 바뀌므로, 슈뢰딩거의 고양이의 문제는 발생하지 않습니다. 


—————————————————————————————— 

공지 6/16 


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 


적당히 좀 하죠. 오후 12:00 는「그리니치 표준시」가 아닌「일본 표준시」입니다. 

이건 상식 이전의 문제입니다. 


평소엔 일본시간으로 생활하는 주제에, 레포트 제출 때만 그리니치 시간을 바라는 건 어불성설입니다. 


—————————————————————————————— 

공지 6/18 


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 


믿기 어렵지만, 「과학철학 제2」를 수강하는 학생의 과반수가 그리니치 표준시에 따라 생활하고 있다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야행성 생활도 정도껏 하라고 생각하지만, 일단 레포트 제출은 6/30 의 오후 12:00 GMT 까지 기다리겠습니다. 


—————————————————————————————— 

공지 6/22 


이학부 물리학 교실 아사카와 


시간의 연속성에 대한 의문은 받지 않겠습니다. 아무래도 베르그송의 시간론을 곡해하고 있는 사람이 있는 것 같은데, 주관적 시간이 어떻든 7/1 다음에 6/30 이 오는 일은 없습니다.


~~~~~~~~~~~~~~~~~~~~~~~~~~~~~

「그래서 확실히 너는 6/30 중에 레포트를 제출했다는 거지?」 


아사카와 조교수는 비꼬는 듯한 말투로 학생에게 물었다. 


「그럼요, 아슬아슬했어요.」 


아직 어린 학생이 순진하게 대답한다. 


「그런데 네 레포트는 내 수중에 없다. 네가 시간을 착각한 건 아닌지?」 


「아니오. 하루에 0.1초도 틀리지 않는, 정확한 전파시계를 쓰고 있거든요. 

선생님의 레포트 상자야 말로 시각이 잘못된 건 아닌가요?」 


「말도 안되지. GPS 보정으로 ±5 밀리초 단위로 정확히 맞춰놓았거든.」 


「그럼 24:00 GMT 정각에 문서 파쇄기로 바뀌었단 거네요?」 


「그렇지」 


「음.. 아, 맞다. 아마 윤초(閏秒)의 차일거예요.」 


「윤초?」 


「네. 그리니치 표준시, 정확히는 협정세계시라고 하는데, 이건 태양의 공전 주기를 계산하는 평균태양시랑 달라서, 원자시계로 측정하는 것으로 되어있어요.

이 협정세계시랑 실제 천문시각과의 차이를 줄이기 위해, 12/31 과 6/30 의 오후 24:00:00 에, 윤년 2월 29일처럼 1초를 넣는 경우가 있거든요.

이야,, 이 윤초일 때 제가 레포트를 제출해서, 교수님의 파쇄기가 동작해버린 거군요. 곤란하네요. 학생의 레포트는 좀 더 소중히 다뤄주세요.」


학생은 눈을 반짝반짝 빛내가며 대답했다. 


과학철학 제2의 레포트는 좀처럼 모일 것 같지 않다...

 

'기록물 > 잡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NearFA 기술이란?  (2) 2013.09.06
조교수 VS 학생  (1) 2013.04.29
기타(Guitar) 코드악보 사이트들  (0) 2011.01.12
마틴 기타줄의 종류와 시리즈 설명  (0) 2010.08.16
  1. 글니치 2017.03.09 09:27 신고

    사람이 가장 열심히 머리를 굴릴 때네요 ㅋ

Ultimate-Guitar

 종류별(베이스,드럼,GP 등)로 원하는 악보를 찾아서 받을 수 있는 외국 사이트입니다.

 제작자들 대부분이 외국인이다 보니 국내곡들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저는 주로 외국 밴드들의 곡들을 카피할 때 이 곳을 방문합니다.

 










pacman님의 블로그

http://blog.naver.com/wlqanstj

 코드만 따서 가사와 함께 올려주시는 고마운 분입니다.

 운영하시는 분의 취향이 강하게 반영되어서 유명곡보다는 인디씬 악보들이 많아요. 달빛요정이나 My Aunt Mary 등의 잘 알려지지 않은 곡들도 채보되어 있습니다.

 안녕바다의 '별 빛이 내린다' 코드를 찾다가 발견하게 된 곳입니다.

 








황선생 기타교실

http://www.ezguitar.net/

 매달 소정의 수강료를 납부하고 온라인으로 기타를 배울 수 있는 강좌사이트인데 굳이 유료회원이 되지 않더라도 회원가입 후에 노래책 메뉴에서 악보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직접 채보하신 건지 아니면 노래책에 있는 악보를 스캔하신 건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오선지 악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제법 많은 양을 제공하고 있습니다만 업데이트는 거의 없다고 봐도 되겠네요. 1~2년 사이의 최신곡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다음까페 통기타운

http://cafe.daum.net/tonguitown

 국내 통기타 관련 커뮤니티 중에서는 가장 규모가 있는 편이 아닐까 싶네요.

 국내 최신곡의 채보가 가장 빨리 이루어지는 곳 중 하나입니다. 하루에도 몇곡씩은 꼬박꼬박 채보되어 올라오고 있습니다.

 저작권을 엄격하게 준수하기 위해 노력하는 곳이라 직접 채보한 악보만 등록이 가능해 오선지 악보는 거의 없고 대부분이 가사와 코드만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출처: http://clien.career.co.kr/cs2/bbs/board.php?bo_table=useful&wr_id=211746

'기록물 > 잡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NearFA 기술이란?  (2) 2013.09.06
조교수 VS 학생  (1) 2013.04.29
기타(Guitar) 코드악보 사이트들  (0) 2011.01.12
마틴 기타줄의 종류와 시리즈 설명  (0) 2010.08.16
마틴 기타줄은 오랫동안 많은 사랑을 받고있는 만큼 그 종류가 상당히 많습니다.
오늘날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기타줄인 마틴기타줄의 라인업의 종류와 시리즈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140 light                  150 medium              170 Extra light

M 1X0 계열
마틴에서나온 보급형 제품이며 딱 무난한 소리를 내 줍니다.
브랜드류중에서는 가장 많이 사용되는 제품이며 마틴 제품중 가장 가격이 저렴합니다.






  
Marquis
적고동색으로 M140등과는 비슷한 음질을 내 줍니다. 하지만 훨씬 소리가 가라 앉아 있는 소리를 내며 드레드넛 타입의 스타일에 알맞은 스트링입니다. 140과의 차이점은 줄 대는 부분의 모양이 다릅니다.






        
MSP4100                     MSP3100 STUDIO PERFORMANCE
 
                   
MSP3200 MEDIUM      Custom Light MSP 4050    Custom Light MSP 3050

SP
마틴의 전통적 스타일인 아주 풍성한 소리를 내줍니다. 딱 마틴류에 알맞은 소리입니다. 하지만 라이트 게이지는 다소 파워가 부족한 느낌이지만 미디엄은 마틴계열과 찰떡궁합입니다. 








 SP+
SP에 코팅을 입힌 스트링입니다. 엘릭서나 다다리오등과 같이 마틴에서도 시대의 흐름에 따라 내놓은 코팅스트링이며 무엇보다 코팅된 듯한 느낌이 없어 좋습니다. 전형적인 마틴의 기름진 소리를 내 줍니다.



'기록물 > 잡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NearFA 기술이란?  (2) 2013.09.06
조교수 VS 학생  (1) 2013.04.29
기타(Guitar) 코드악보 사이트들  (0) 2011.01.12
마틴 기타줄의 종류와 시리즈 설명  (0) 2010.08.16

+ Recent posts